‘혼자하면 힘든육아, 함께하면 든든육아’ 제7회 인구의 날 기념행사 개최

- 기념식․부대행사, 국민참여 문화행사(7월 11일) 및 「한․중․일 인구포럼」(7월 12일~13일) 개최
기사입력 2018.07.11 12:5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7월 11일(수) 14시에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세종문화회관(세종홀, 1층)에서 제7회 「인구의 날」기념식을 개최한다.

 기념식은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 김상희 저출산고령사회위원회 부위원장을 비롯한 지역별 저출산 극복 네트워크, 지방자치단체, 기업, 시민․사회단체 관계자 등 약 400여명이 참석한다.

 이번 기념식은 ‘혼자하면 힘든육아, 함께하면 든든육아’라는 주제로 개최되며, 일․생활 균형의 일환으로 아빠가 적극적으로 육아에 참여하는 사회적 분위기를 조성․확산하겠다는 취지이다. 

 이날 기념식에선 저출산․고령화 대응에 기여한 개인과 단체에 국무총리표창 이상의 정부포상과 보건복지부 장관표창을 수여한다.
 인구 이주 등 사회인구학 분야 권위자이자 아시아인구학회 회장으로 국내․외 인구정책․통계에서 학술활동과 정책 자문 등에 전념한 김두섭 한양대 특임교수에게 국민훈장을 수여한다. 

 또한, 출산·양육의 인구문제와 주거의 연관성을 규명하고 청년층과 신혼부부의 주거 지원방안 마련에 기여한 천현숙 국토연구원 선임연구위원에게 국민포장을 수여한다. 이와 함께 유공자 8명, 단체 9개 등 모두 17명에게 정부포상을, 저출산․고령화 대응에 기여한 개인(43명)과 단체(8개)에 보건복지부 장관표창을 수여한다.

 더불어, 저출산 대응을 위해 전 국민대상 웹툰 및 포스터 공모전(5월 23일~6월 22일)에서 선정된 우수작품 전시와 수상자에 대한 시상도 함께 이루어진다.

 웹툰 부문에서 “미래의 새싹”(박사라), 포스터 부문에서 “혼자서는 올라갈 수 없습니다”(권예지)에 최우수상을 시상하는 등 총 12편의 작품을 수상작으로 선정하였다. 웹툰 및 포스터 공모전의 수상작은 인구교육포털(https://pep.mohw.go.kr/) 등에서 확인할 수 있다.

 이 밖에 부대행사로 포토존을 설치하고, 아빠의 육아참여 웹툰 전시, 저출산․고령화 대응 중앙부처 및 지자체의 홍보부스를 운영한다. 더불어, 국민참여 문화행사로 일․생활 균형 및 부부 공동육아를 주제로 한 버스킹(거리공연), 플래시몹, 퍼포먼스 등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저출산‧고령화 대응을 위한 국제적 공조체계 마련을 위한 ‘2018 한‧중‧일 인구포럼’이 7월 12일(목)~13일(금) 이틀간 제주시 칼(KAL) 호텔에서 개최된다. 
 이번 포럼은 한국의 보건복지부, 중국 위생건강위원회, 일본 내각부 및 후생노동성이 각국의 인구구조 변화에 따른 정책 현황을 논의한다. 또한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와 유엔인구기금(UNFPA) 등 국제기구 및  한국보건사회연구원과 중국인구발전연구원* 등 각국 연구기관도 함께 참여할 예정이다.

 한‧중‧일 삼국 정부대표단은 이번 행사를 계기로 ‘저출산‧고령화에 관한 정책 교류 협약’을 체결한다. 더불어 향후 인구정책 관련 연구기관, 국제기구 및 각국 정부가 참여하는 실무협의체를 통해 인구문제 전반에 대한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서울․부산 등 16개 광역시․도는 지역여건에 따라 인구의 날을 전․후로 지역주민․이해관계자 등이 참석하는 자체 기념식 및 부대행사* 등을 개최한다.

 가족참여 문화행사(영화․뮤지컬․공연 등), 인기강사 특강, 홍보 및 체험부스 운영 등 다양한 프로그램을 마련함으로써 저출산․고령화에 대한 지역주민의 이해와 관심을 높이는 기회로 활용하려는 취지이다.

 보건복지부 박능후 장관은 기념사를 통해 “저출산 대응을 위해 아빠의 적극적인 육아 참여가 매우 필요하고 이를 통해 부부가 함께하는 육아문화를 확산하는 계기를 마련하며, 더 나아가 청년세대가 결혼과 출산을 꿈꿀 수 있고 우리 사회가 처한 인구문제에 대한 다양한 해법들이 건강하게 논의될 수 있는 문화가 조성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ㄴㅇㅁㄻㄹ.jpg
 

<저작권자ⓒ메디콤뉴스 & medikom.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3117
 
 
 
 
 
  • 메디콤뉴스(http://www.medikom.co.kr)  |  설립일 : 2017년 03월 09일  |  발행인 : 윤성찬  |  501-040 경기 수원시 장안구 파장동 48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499 / 대표전화:031-242-1409[오전9시~오후6시/도,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점심) I kimjemyung@naver.com 
  • Copyright © 2017 www.medikom.co.kr all right reserved. 
메디콤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