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정감사 단골메뉴, 국립암센터 한의과 설치 - 한양방 협진 시스템 구축 … 더 이상 늦춰서는 안돼

기사입력 2018.10.24 10:58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2009년과 2010, 2014, 2016년에 이어 2017년 국정감사에서도 지적정부당국 안일한 태도에 피해는 암환자들에게 고스란히 돌아가
 
- 다양한 학술논문과 연구결과에 따라 한양방 협진체계 적극 활용 중인 MD엔더슨, 메모리얼 슬론 케터링 암센터 등 세계적 의료기관들과 정반대 상황암환자 치료와 삶의 질 향상 위하여 국립암센터는 물론 모든 공공의료기관에 확대 필요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는 지난 1022일 국정감사에서 오제세 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 민주당)이 제기한 국립암센터에서도 한양방 협진이 필요하다는 지적과 관련하여 암환자의 치료와 삶의 질 향상을 위하여 조속한 시일 내에 조치가 이뤄져야 하며, 나아가 모든 공공의료기관에서 실질적인 한양방 협진이 진행될 수 있는 제도 마련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오제세 의원은 국립암센터 국정감사에서 세계적으로 유명한 의료기관에서는 암치료에 침술 등 한의약을 활용하는 한양방 협진을 하고 있는데 왜 국립암센터에서는 이를 하지 않느냐고 질타하고 존스홉킨스대학이나 MD앤더슨, 경희대병원 등의 사례를 잘 파악해 국립암센터가 암치료 분야에서 더욱 앞서갈 수 있도록 한양방 협진을 시행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국가 암관리를 책임지고 있는 대표적 공공의료기관인 국립암센터는 1998년 설립 당시 한의진료과를 설치·운영키로 계획되었으나 양방측의 방해와 반대로 결국 무산되었으며, 이로 인한 문제점은 이번 국정감사에서 뿐 만 아니라 과거에도 수 차례 반복적으로 지적되고 있다.
 
2009년 국감에서 윤석용 의원은 건강보험 모델병원인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에 한의과가 설치되지 않고, 국립암센터가 한의사와 생약연구자 등 한의약 전문가를 채용하지 않은 문제점을 제기했으며, 2010년에는 주승용 의원과 양승조 의원이 국립암센터의 직제인 전통의학 연구 및 운영과 한양방 협진제도 운영방안 마련을 주문했다.
 
2014년에는 김명연 의원이 국립암센터에는 전통의학 연구과와 한의사 채용을 위한 T/O도 있는데 왜 국회와 국민의 요구를 수용하지 않느냐고 보건복지부를 질책했으며, 2016년 국감에서도 남인순 의원이 국민의 만족도가 높고 선진국에서 각광받고 있는 한의약을 정부가 육성하지 못할망정 찬밥신세로 방치해서는 안된다며 공공의료분야에서 한의약을 적극적으로 수용하고 발전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기 위하여 국립암센터와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에 한의진료과 설치가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그러나 우리나라와는 반대로, MD앤더슨, 메모리얼 슬론 케터링 암센터 등 세계적으로 명성이 높은 의료기관에서는 한양방 협진을 적극적으로 도입해 암환자 치료에 활용하고 있다.
 
MD앤더슨 암센터는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침술은 항암화학요법에 의한 메스꺼움, 구토, 구강건조, 안면홍조 등에 효과적이라며 침치료의 우수성을 적극 홍보하고 있으며, 1884년에 설립된 세계 최대 민간 암센터이자 U.S. News & World Report 평가에서 미국 암병원 1위를 차지한 메모리얼 슬론 케터링 암센터의 경우도 침술 등 한의학의 효과를 본 환자들의 경우 80% 정도가 치료를 받기 위해 다시 암센터를 찾고, 전체 환자의 80% 가량이 한양방 협진에 만족해하고 있다는 내용을 공개한 바 있다.
 
또한 비소세포폐암환자에 대해서 한·양방 치료 병행 시 환자생존율이 증가하고 항암치료에 따른 피부 및 소화기계 부작용이 감소한다(J Integr Med. 2014)’, ‘진행 간세포암 환자 288례를 분석한 결과 한약투여와 간암환자의 생존기간 사이에 유의한 상관성이 있다(Nature 자매지 Scientific Reports. 2016)’를 비롯한 많은 국제적인 학술논문 및 연구결과들이 한·양방 협진 치료의 효능과 장점을 잘 보여주고 있다.
 
대한한의사협회는 한양방 협진은 양의계와 한의계의 직역간 이익다툼의 문제가 아닌, 국민에게 최상의 의료서비스를 제공한다는 차원에서 접근해야할 사안이라고 설명하고 암치료에 있어 한양방 협진이 환자의 치료효과를 높이고 특히 항암치료 중인 환자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큰 도움이 된다는 사실이 증명된 만큼 한의학의 종주국인 우리나라에서 이를 주저할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대한한의사협회는 이미 세계적으로 서양의학의 한계를 인정하고 한의학 등을 통하여 이를 극복하려는 움직임이 의료선진국 등에서 일어나고 있다이제 더 이상 다람쥐 쳇바퀴 돌 듯 문제점 지적에만 머물지 말고 정부가 직접 나서 있어 국립암센터 한의진료과 설치와 국가적 차원의 한양방 협진시스템 구축에 앞장서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메디콤뉴스 & medikom.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7388
 
 
 
 
 
  • 메디콤뉴스(http://www.medikom.co.kr)  |  설립일 : 2017년 03월 09일  |  발행인 : 윤성찬  |  501-040 경기 수원시 장안구 파장동 48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499 / 대표전화:031-242-1409[오전9시~오후6시/도,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점심) I kimjemyung@naver.com 
  • Copyright © 2017 www.medikom.co.kr all right reserved. 
메디콤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