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의협 뿔났다!!!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완전배제에 ‘항의 방문 및 시위’가져
기사입력 2018.10.29 10:10
댓글 1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 복지부, 양의사협회 반대한다며 해당 추진위원회에 한의협 참관조차 금지시켜1026, 추진위원회 개최장소인 세종호텔 항의 방문 및 시위 진행
 
- 국민건강증진 위하여 한의사 포함한 다양한 지역사회 자원 활용한 일차의료 시스템 구축이 합당하루빨리 양방 편중의 정책에서 벗어나야
    
 
대한한의사협회(회장 최혁용)1026일 오전 10, 세종호텔에서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에서 완전배제 되고 관련 추진위원회 회의 참관마저도 양의사들의 반대로 무산된 것에 항의하는 시위를 가졌다.
 
이 날 세종호텔 3층 세종홀에서는 보건복지부가 주관하는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 시범사업 추진위원회(이하 추진위원회)’가 개최됐다. 당초 대한한의사협회는 추진위원회 회의에 참관하기로 되어 있었으나 보건복지부의 갑작스러운 금지 통보로 참석이 무산됐다.
 
당초 보건복지부는 지난 97, 대한한의사협회 관계자의 향후 추진위원회 배석을 허용키로 하고 1010일에는 이 같은 사실을 재확인까지 했으나, 한의사의 참석을 극렬히 반대하는 양의사들의 압력에 결국 참관금지 통보를 하게 된 것이다.
 
항의 시위에 참여한 김경호 대한한의사협회 부회장은 우리나라에서 포괄적 일차의료의 강화는 매우 중요하며, 한의사와 치과의사, 간호사, 약사 등 다양한 자원을 활용한 일치의료 시스템이 구축되어야 한다그러나 아직도 양방 편중의, 양방 중심의 패러다임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는 것이 우리의 안타까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김경호 부회장은 양방만으로는 포괄적 만성질환 관리를 할 수 없으며, 이는 지난 5년간 진행됐던 당뇨·고혈압 등록관리 사업의 실패로 여실히 드러났다고 말하고 보건복지부의 양방 눈치 보기는 변함이 없으며, 특히 국정감사에서 한의사의 참여를 확대하겠다는 장관의 발언에도 불구하고 오늘 한의계의 추진위원회 참관금지 통보를 한 것은 이 같은 사실을 뒷받침 해주는 대표적인 사례라고 주장했다.
 
이어 김경호 부회장은 한의사들은 전국적으로 14000여 곳 이상의 한의원을 개원하고 있으며, 한의사의 90% 이상이 지역사회 주치의 제도를 찬성하고 이에 적극적으로 참여할 뜻을 밝히고 있다한의약은 이미 다양한 학술논문과 연구결과 등을 통하여 고혈압과 당뇨 등 환자의 건강관리에 효과적이라는 것이 입증됐으며, 이 같은 한의약을 일차의료 만성질환관리에 활용하지 않는 것은 보건복지부의 명백한 직무유기라고 강조했다.
 
한편 이 날 항의 방문 및 집회에는 대한한의사협회 방대건 수석부회장과 김경호 부회장, 김계진 총무이사, 이승준 법제이사, 고동균 의무이사, 박종훈 보험이사, 이은경 약무이사, 정준희 약무이사를 비롯한 임원들과 한의사회원, 협회 직원 등 50여명이 참가했다
noname011.jpg
 
 
 
<저작권자ⓒ메디콤뉴스 & medikom.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2705
댓글1
  •  
  • 남상춘
    • 의사 중심으로 이루어지는 한국의료계는 한방 양방 공존의 시스템으로 가야 세계 경쟁력이 있습니다.
    • 0 0
 
 
 
 
 
  • 메디콤뉴스(http://www.medikom.co.kr)  |  설립일 : 2017년 03월 09일  |  발행인 : 윤성찬  |  501-040 경기 수원시 장안구 파장동 484-1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499 / 대표전화:031-242-1409[오전9시~오후6시/도,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점심) I kimjemyung@naver.com 
  • Copyright © 2017 www.medikom.co.kr all right reserved. 
메디콤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