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약사회-웰다잉시민운동, 아름다운 삶의 마무리 문화 조성을 위한 업무협약

- 아름다운 삶의 마무리를 위한 홍보, 관련 입법과 정책 개발위한 공동협력 및 교류 합의
기사입력 2019.11.29 11:0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대한약사회(회장 김대업)는 11월 26일(화) 약사회 회의실에서 웰다잉시민운동(이사장 차흥봉 전 보건복지부장관)과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아름다운 삶의 마무리(웰다잉) 문화 조성을 위하여 긴밀히 협조해 나가기로 뜻을 같이했다. 

 대한약사회와 웰다잉시민운동은 이날 업무협약 체결을 통하여 △아름다운 삶의 마무리에 대한 문화 홍보 및 준비 지원 △아름다운 삶의 마무리 관련 단체 공동협력 및 교류 △아름다운 삶의 마무리에 관한 입법, 정책 개발을 위해 공조키로 합의했다.

 원혜영 공동대표는 “웰다잉 문화 조성을 위한 관련 법률이 제정·시행되고 있는 만큼, 많은 관심과 홍보가 필요하다”며, “지역 주민과 긴밀한 신뢰관계가 형성돼 있는 약국이 웰다잉 문화 확산과 정착에 기여해 달라”고 말했다.

 차흥봉 웰다잉시민운동 이사장은 “단순히 아픔 없이 생활하다 잘 죽는 것이 웰다잉이 아니다. 웰다잉은 죽음을 품위있게 맞이하고 준비하는 것이다. 아름다운 삶의 마무리는 자기 스스로 삶의 마무리를 결정하는 것이다. 아직 사회문화나 제도적으로 웰다잉을 실천하기 부족한 점들이 많다. 고령화 시대에 약사의 역할을 확대하여 웰다잉 관련 부분에 적극 협조한다면 아름다운 삶의 마무리 문화 정착에 큰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하고 대한약사회와 함께 웰다잉 관련 실천운동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설 것임을 밝혔다.

 김대업 대한약사회장은 우리나라 전체자살률 뿐만 아니라 노인자살률도 OECD회원국중  1위(인구 10만명당 26.6, 2017)의 불명예를 갖고 있으며,  청소년 자살률은 OECD회원국 평균 자살률 보다 3배나 높은 수준이고, “2018년 청소년 통계”에 의하면 자살이 청소년(9세~24세) 사망원인 1위를 기록하고 있다며 이는 매우 심각한 일이라고 우려를 표했다. 

이러한 심각한 사회문제의 해결을 위해서는 정부 혼자만의 힘으로 될 수 있는 것이 아닌 사회구성원 모두가 동참해야 가능한 만큼, 약국이 사회안전망으로서의 기능과 역할을 보다 폭넓게 담당할 수 있도록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한 사람의 존엄을 높임으로써 자살률을 낮추고 죽음의 순간을 맞이해서도 그 존엄과 품위가 유지되도록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며 대한약사회는 오늘 협약을 계기로 웰다잉시민운동 및 관련 단체들과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아름다운 삶의 마무리를 지원하고 활성화하기 위해서는 대국민 인식 개선이 필요하다”며, “지역약국과 방문약료 서비스 등을 통해 사전 연명의료 의향서 작성 필요성 등을 홍보·상담하는 등 웰다잉 문화 조성과 종합지원 구축 사업 등에 적극 참여하여 약사·약국의 역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협의식에 함께 참석한 이진희 약사공론 사장, 최종수 약학정보원장, 박혜경 의약품연구소장이 기관별 현황을 설명하고, 대한약사회를 중심으로 각 유관단체가 유기적으로 연계하여 웰다잉 문화 홍보와 조성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협약식에는  대한약사회 김대업 회장, 서영석 정책기획단장, 김동근·좌석훈 부회장, 한동주 서울특별시약사회장, 조상일 인천광역시약사회장, 이진희 약사공론 사장, 최종수 약학정보원장, 박혜경 의약품정책연구소장, 이광민 정책기획실장, 김대진 정책이사, 장현진 서울특별시약사회 여약사회장 등이 참석했다.

웰다잉시민운동에서는 원혜영 공동대표(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5선), 차흥봉 이사장 등이 자리를 함께 했다
<저작권자ⓒ메디콤뉴스 & medikom.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02950
 
 
 
 
 
  • 메디콤뉴스(http://www.medikom.co.kr)  |  설립일 : 2017년 03월 09일  |  발행인, 편집인 : 박광은  | 주소: 16204 경기 수원시 경수대로 105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499 / 간별: 인터넷신문 / 대표전화:031-242-1409 I kimjemyung@naver.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성 명 : 박광은 전화번호 : 031-242-1409  
  • Copyright © 2017 www.medikom.co.kr all right reserved.
메디콤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