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임신‧출산 지원제도 안내'…인사담당자용 매뉴얼 개정판 발간

- 시, “제도 인지하는 것만으로도 조직문화 변화될 수 있어…매뉴얼 개정․배포 계속할 것”
기사입력 2020.01.13 12:2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출산휴가,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사업주 지원제도 등 다양한 일‧가정양립지원제도를 최신 내용으로 한 권에 정리해 인사담당자들의 호평을 받았던 ‘인사담당자를 위한 일‧가정양립지원규정 매뉴얼’(대기업용, 중소기업용) 개정판이 발간됐다. 
 서울시 서남권직장맘지원센터(센터장 김문정, 이하 서남권센터)는 인사담당자들이 실무에서 바로 활용할 수 있는 ‘일‧가정양립지원규정 매뉴얼’[제2판]을 발간했다고 밝혔다. 

 이번 매뉴얼은 2018년~2019년 사이 개정된 ▴배우자 출산휴가 ▴육아기 근로시간 단축 ▴가족돌봄을 위한 휴가, 휴직, 근로시간 단축 제도 등 최신 내용까지 모두 담았다.

 덧붙여 중소기업용에는 ▴정규직 전환 지원금 ▴육아휴직자 복직 시 세액공제 등의 사업주 지원제도 내용이 추가됐다.

 ‘일‧가정양립지원규정 매뉴얼’[제2판]은 인사담당자의 고충을 상담하며 현장의 목소리를 듣고 있는 서남권센터의 상근 공인노무사 4명이 제작했다. 또한 현업에서 인사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대기업 및 중소기업 인사담당자들의 의견을 청취하고 반영했다.
 서남권센터는 개소 후 3년간 근로자와 인사담당자를 대상으로 약 1만5천 건을 상담했다. 이중 인사담당자들이 자주 묻는 사례를 바탕으로 이들이 필요로 하는 정보를 종합해 매뉴얼에 담아냈다. 

 서남권센터의 ‘일‧가정양립지원규정 매뉴얼’은 모성보호 및 일‧가정양립지원제도를 인사담당자들이 실무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도록 만들어 많은 사업주 및 인사담당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매뉴얼은 실무에서 바로 적용할 수 있도록 ▴임신출산육아기 근로자 발생 시 인사담당자가 해야 할 ‘업무절차도’ ▴주의해야 할 업무처리 팁(Tip) ▴필요서식 및 작성법 ▴관련 법 규정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일‧가정양립 교육 실시 등과 같이 법률로 정한 기준보다 상회하는 내용을 담아 일‧가정양립을 촉진할 수 있는 센터의 제안까지 담고 있다.

 서남권센터가 발간한 ‘일‧가정양립지원규정 표준안’과 ‘인사담당자를 위한 일․가정양립지원규정 매뉴얼’은 홈페이지(www.gworkingmom.net) 자료실의 센터 발간자료에서 PDF파일을 무료로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한편, 서남권센터는 직장 문화 개선을 위해 사업주와 인사담당자를 위한 종합 지원을 지속하고 있다.
 서남권센터는 매뉴얼 제작‧배포 외에도 사업주 대상 상담 및 교육, 홈페이지 내에 사업주를 위한 메뉴「사업주이신가요?」를 운영하고 있다.
「사업주이신가요?」에서는 ▴출산육아기 고용안정장려금 ▴시간선택제 전환지원금 ▴정규직 전환 지원금 ▴육아휴직 복귀자 세액공제 등에 대한 정보를 제공한다.

 김문정 센터장은 “초판 발간 후 많은 분들이 관심을 보내주시고 호평을 해주셨다.”며, “일‧가정양립지원 제도를 인지하는 것만으로도 조직문화는 변화 될 수 있다. 매뉴얼을 개정하고, 배포하는 것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메디콤뉴스 & medikom.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9955
 
 
 
 
 
  • 메디콤뉴스(http://www.medikom.co.kr)  |  설립일 : 2017년 03월 09일  |  발행인, 편집인 : 박광은  | 주소: 16204 경기 수원시 경수대로 105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499 / 간별: 인터넷신문 / 대표전화:031-242-1409 I kimjemyung@naver.com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성 명 : 박광은 전화번호 : 031-242-1409  
  • Copyright © 2017 www.medikom.co.kr all right reserved.
메디콤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