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김철수 도의원, 출산장려정책 패러다임 전환 지원 촉구

난임치료 국가차원 지원 넘어 지자체 특화사업으로 지원 촉구
기사입력 2021.07.30 17:1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전라북도의회 농산업경제위원회 김철수 의원(정읍1ㆍ더불어민주당)은 제383회 본회의 5분발언을 통해 “지난해 도내의 출생아 수는 전년 대비 650명 감소한 8천3백명으로 매년 최저를 갱신하고 있고 이는 그동안의 출산장려정책에 대한 실효성 지적이 현실화된 것이다”라며 패러다임 전환 지원을 촉구했다. 


김 의원은 “출산의사가 없는 불특정 다수를 위한 현재의 지원정책 대신 출산의사가 있어 난임시술을 받으며 노력 중인 특정대상을 적극 지원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실제 올해 5월 기준 한국의 출생아 중 난임시술로 태아난 아기는 12.3%였고, 지난해는 10.6%로 2018년(2.8%)에 비하면 약 4배 증가하였으며, 도내에서도 지난해 난임시술 출생아 비율은 6%로 2018년(4.35%)의 비율과 전 세계 합계출산율 최하위를 감안한다면 매우 빠른 증가 추세이다.


그러나 국가지원 금액은 최대 110만원까지로 실제 1회 시술비용은 약 400만원 내외로 보험적용이 안 되는 부분이 많고, 보험적용 가능 시술횟수마저 제한되어 있어 출산의사가 있어도 경제적인 벽에 부딪쳐 출산을 포기하는 실정이다.

 

이에 김 의원은 “국가차원의 난임지원 정책을 타 지자체들은 그 중요성을 인식하고 특화사업으로 난임시술비를 추가지원하고 있고, 12개의 지자체는 한방난임사업을 진행하는 등 지원을 확대하고 있다며 전라북도가 난임시술 지원을 확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청년세대들의 출산 포기는 경제적 문제와 함께 보육문제 때문이라며 출생률 감소와 문재인 정부의 핵심 국정과제인 ‘유아교육의 국가책임 확대’ 정책에도 불구하고 전북 공립유치원의 취원율은 38%이고 인기가 높은 공립 유치원의 대기순번은 수십 명에 달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최근 3년간 도내 근교 유치원 7개원이 폐교된데 반해, 도시 내에서는 10곳이 개원하였다며 폐교를 이용하여 자연·역사가 살아 숨쉬는 체험 위주의 유치원으로 활용하고 통학문제는 어울림학교버스를 활용한다면 적은 예산으로 큰 효과를 얻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김철수 의원은 “저출산 문제는 인류의 생존과 국가 존속에 관한 문제이기에 도정 및 도 교육정책의 최우선 과제로 삼고, 시대에 맞는 저출산 정책으로 전환 지원하여 양육친화적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전라북도와 전라북도교육청이 적극 나서야 한다”고 재차 촉구했다.

<저작권자ⓒ메디콤뉴스 & medikom.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8384
 
 
 
 
 
  • 메디콤뉴스(http://www.medikom.co.kr)  |  설립일 : 2017년 03월 09일  |  발행인, 편집인 : 윤성찬  | 주소: 16204 경기 수원시 경수대로 105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499 / 간별: 인터넷신문 / 대표전화:031-242-1409 I ggakom@ggakom.org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성 명 : 윤성찬 전화번호 : 031-242-1409  
  • Copyright © 2017 www.medikom.co.kr all right reserved.
메디콤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