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477,000원 결제] 사기수법 알고 당하지 말자

전화하면 고객센터와 경찰이라면서 사기행위 펼쳐
기사입력 2021.08.12 13:26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잘못 결제된 것으로 문자를 보내고, 사고접수를 도와준다는 스팸전화가 기승을 부리고 있다. 

 

8월12일 현재, 대한한의사협회 회원 다수가 아래와 같은 문자를 받은 사실이 확인되었다. 

 

KakaoTalk_20210812_133632.JPG.png

 

직접 전화를 해본 회원의 말에 따르면 "중국사람의 목소리로, 잠시 기다리면 확인해보고 연락준다고 하더라"고 하여 이상해서 끊어버렸다고 한다. 

 

또 다른 회원은 핸드폰 결제시스템을 차단해놨는데 이상해서 114에 문의해보니 결제 자체가 일어난 적이 없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한다.

 

이는 대표적인 사기수법으로 사기단의 수법을 알아보자.

 

상담센터에서 명의도용에 대한 부분을 경찰에 신고해준다고 한다. 요즘 그런 사고가 많아서 바로 인터넷으로 신고해주는 서비스라고 말을 돌린다. 

이미 접수가 되어 있으니 잠시 후 경찰서에서 연락이 갈 거라고 하고는 통화가 종료된다.(당연히 여기는 상담센터도 아니다)

잠시 후 실제로 다른 곳에서 전화가 오고 자기가 경찰이라고 한다.(당연히 경찰이 아니다)

 

'내자불선'이라는 말을 꼭 명심하고, 사기 행태에 당하지 않아야 할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메디콤뉴스 & medikom.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40277
 
 
 
 
 
  • 메디콤뉴스(http://www.medikom.co.kr)  |  설립일 : 2017년 03월 09일  |  발행인, 편집인 : 윤성찬  | 주소: 16204 경기 수원시 경수대로 105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499 / 간별: 인터넷신문 / 대표전화:031-242-1409 I ggakom@ggakom.org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성 명 : 윤성찬 전화번호 : 031-242-1409  
  • Copyright © 2017 www.medikom.co.kr all right reserved.
메디콤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