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일차의료 한의 방문진료 시범사업 시작한다

거동불편 환자에게 다양하고 충분한 의료서비스 제공을 위해 '의과'에서 '한의'까지 방문진료 시범사업 확대
기사입력 2021.08.30 08:30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보건복지부(장관 권덕철)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원장 김선민)은 「일차의료 한의 방문진료 수가 시범사업」의 참여 한의원 모집 및 선정을 완료하였으며, 8월 30일(월)부터 한의 방문진료 시범사업을 시행한다고 밝혔다.

 

질병이나 부상 등으로 진료를 받을 필요성이 있음에도 거동불편으로 의료기관에 내원하기 어려운 환자에게 충분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2019년 12월부터 의과 분야 「일차의료 방문진료 수가 시범사업」을 추진해 왔다.

 

방문진료를 기존 ‘의과’에서 ‘한의과’ 분야로 확대하여 재가환자의 의료선택권을 충실하게 보장하고 다양한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게 되었다.

 

총 1,348개 한의원이 「일차의료 한의 방문진료 수가 시범사업」 참여기관으로 선정되었으며, 지역별로는 서울(306개), 경기(245개) 순으로 지역 한의원이 가장 많이 참여한다.


【 지역별 시범사업 참여기관 현황 

(단위개소)

합계

지역

서울

부산

대구

인천

광주

대전

울산

세종

경기

강원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북

경남

제주

1,348

306

100

69

72

22

64

17

14

245

33

45

87

57

41

64

96

16

 
앞으로 거동이 불편한 환자는 시범사업 참여 한의원에 방문진료를 요청할 수 있으며, 방문진료료 수가의 100분의 30을 부담하게 된다.

 

거동불편 환자는 ①마비(하지·사지마비·편마비 등) ②근골격계 질환 ③통증 관리 ④신경계퇴행성 질환 ⑤수술 후 ⑥인지장애 ⑦정신과적 질환 등 환자이다. 

 

【 일차의료 한의 방문진료 시범 수가 

분류

수가(’21년 기준)

별도 행위료

한의 방문진료료

93,210

산정 불가

한의 방문진료료에는 진찰료와 교통비가 포함되어 있어 별도 산정 불가

 
시범사업 참여기관은 한의사 1인당 한의 방문진료료를 일주일에 15회까지 산정할 수 있으며, 동일건물 또는 동일세대에 방문하는 경우 한의 방문진료료의 일부(동일건물은 한의 방문진료료의 75%, 동일세대는 한의 방문진료료의 50%) 산정할 수 있다.

 

촉탁의 또는 협약의료기관 한의사가 진료하는 사회복지시설 및 장기요양기관 입소자에는 시범수가  산정 불가이다. 

 

보건복지부 최종균 건강보험정책국장은 “이번 시범사업이 재가환자에게 필요한 다양한 의료 수요를 충족하고 의료접근성을 향상하는데 도움이 되기를 기대하며, 앞으로 시범사업을 운영하며 나타나는 개선 필요사항과 성과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평가하여, 거동불편 환자가 자택에서도 안심하고 충분한 서비스를 누리는데 불편함이 없도록 보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시범사업 참여기관 목록은 보건복지부 누리집(http://www.mohw.go.kr, 알림/공지사항/공고) 및 건강보험심사평가원 누리집(http://www.hira.or.kr, 병원·약국 찾기 또는 알림/공지사항)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저작권자ⓒ메디콤뉴스 & medikom.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61746
 
 
 
 
 
  • 메디콤뉴스(http://www.medikom.co.kr)  |  설립일 : 2017년 03월 09일  |  발행인, 편집인 : 윤성찬  | 주소: 16204 경기 수원시 경수대로 105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499 / 간별: 인터넷신문 / 대표전화:031-242-1409 I ggakom@ggakom.org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성 명 : 윤성찬 전화번호 : 031-242-1409  
  • Copyright © 2017 www.medikom.co.kr all right reserved.
메디콤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