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에 ‘한의약 전담 부서’ 반드시 필요 강조”

“경기도에 ‘한의약 전담 부서’ 반드시 필요”
기사입력 2023.06.09 11:3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경기도에 ‘한의약 전담 부서’ 반드시 필요”

230608 염종현 의장, 8일 경기도한의사회 임원진 접견...경기도 한의약 전담부서 설치 관련 논의 (4).jpg

 

230608 염종현 의장, 8일 경기도한의사회 임원진 접견...경기도 한의약 전담부서 설치 관련 논의 (3).jpg

 

230608 염종현 의장, 8일 경기도한의사회 임원진 접견...경기도 한의약 전담부서 설치 관련 논의 (1).jpg

 

230608 염종현 의장, 8일 경기도한의사회 임원진 접견...경기도 한의약 전담부서 설치 관련 논의 (2).jpg

 

경기도한의사회(회장 윤성찬·이하 경기지부)와 경기도의회(의장 염종현)는 지난 8일 의장 접견실에서 정담회를 갖고, 도청 내 한의약 전담 부서 설치 등 한의약 육성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윤성찬 회장은 우리나라는 한의학과 양의학이라는 의료 이원화 제도를 택하고, 국민 모두에게 의료 선택권을 제공하고 있지만 양의학 중심의 보건의료행정에 의존함에 따라 한의치료를 받고자 해도 부담이 큰 상황이라고 설명했다.

 

윤 회장은 이어 “‘보건의료기본법한의약육성법에는 한의약 발전을 위한 지자체의 의무가 명시돼 있으며, ‘경기도 한의약 육성을 위한 조례에 근거해 담당 실·국에 한의약 전담 부서를 두도록 했다하지만 경기도에는 부서뿐만 아니라 한의약 담당 인력조차 두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윤 회장은 아울러 도청 내 한의약 전담 부서가 설치된다면 한의약의 장점을 통해 예방 중심의 보건의료 패러다임 변화에 빠르게 대응해 의료비 절감은 물론 도민의 건강수준 향상도 기대할 수 있다이를 위해 한의약육성법경기도 한의약육성조례에 의거한 경기도 한의약 육성 지역계획수립과 한의약 전담 부서의 신설이 반드시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에 염종현 의장은 한의 담당과는 고사하고 전담인력조차 배치되지 않았다는 점에서 한의약 정책 발전을 위한 경기도의 대응체계 수립이 아쉬운 감이 있다한의약 공공의료사업을 활성화하고 도민의 의료선택권을 넓일 수 있도록 의회가 할 수 있는 지원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답했다.

 

함께 배석한 김용성 도의원(더불어민주당)“K-방역을 넘어 K-의료의 성공 신화를 써 내려가려면 실질적 지원체계가 우선적으로 갖춰져야 할 것이라며 전담 부서 설치, 관련 업무 개발 등의 필요성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이날 정담회에는 경기지부에서 윤성찬 회장을 비롯해 김범석 부천시분회장, 고희정 과천시분회장 등 임원진 8명이 참석했다.

 

한편 경기지부가 지난달 온라인 경기도민청원경기도에 한의약 전담부서를 설치해주세요라는 청원에는 게시 8일 만에 1만 명 이상의 동의를 달성하는 등 경기도청 내 한의약 전담부서 설치에 대한 큰 관심을 확인한 바 있다.

<저작권자ⓒ메디콤뉴스 & medikom.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39965
 
 
 
 
 
  • 메디콤뉴스(http://www.medikom.co.kr)  |  설립일 : 2017년 03월 09일  |  발행인, 편집인 : 윤성찬  | 주소: 16204 경기 수원시 경수대로 1056 
  • 정기간행물 등록번호 : 경기-아51499 / 간별: 인터넷신문 / 대표전화:031-242-1409 I ggakom@ggakom.org  
  • 청소년 보호 책임자 성 명 : 윤성찬 전화번호 : 031-242-1409  
  • Copyright © 2017 www.medikom.co.kr all right reserved.
메디콤뉴스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